X 버튼입니다.
소비자의 목소리로 만들어진
믿을 수 있는 뷰티랭킹 글로우픽!
앱으로 보기

피지오겔

카밍 릴리프 크림
4.31점 (13명)

크림부문 507위

100ml / 0원



보습 피부보호 피부진정

피부 자극들로부터 피부를 진정시키는 크림입니다. 건조함으로 인한 가려움과 자극을 완화합니다. 유소아에서 성인까지 모두 사용 가능합니다.

더보기

4.31점 (13명 평가)

  • 리뷰어의 프로필 이미지
    차유짱 (25세/건성)

    이거 정말 좋아요 피지오겔 파란색은 세라마이드 성분이 안 맞는지 오돌오돌 빨간게 올라오는데 이거는 안올러오고 피부도 유연하게 만들어주고 유수분 밸런스 잘 맞게 해줘요 인생템입니다 ㅠㅠ

    10개월 전 1
  • 리뷰어의 프로필 이미지
    돌도르 (24세/민감성)

    촉촉하고 안자극적임 하지만 화장이 아주조금 밀리고 완전 흡수가 된건지 안된건지 모르겠고 냄새가 구림.진짜구림 그리고 트러블좀 난거같은데 좁쌀아니고 화농성임 모낭염인가 머름 난별루엿음.... 동생은좋다고씀....

    3개월 전 0
  • 리뷰어의 프로필 이미지
    영셩 (27세/지성)

    이거짜짱짱좋아여 드라마틱하진않지만 좁쌀이 서서히 진정되고 이제 거의안나요 진짜 양조절이관건입니다 저는 칠스킨하고 이거 새끼손톱만큼짜서 발라요 많이바르면 여드름날수도잇음

    3개월 전 0
  • 리뷰어의 프로필 이미지
    은별별 (23세/민감성)

    직구로어렵게구매햇는데지루성피부염으로고생했을때쓰면서많이진정됬었어요 국내에선구매하기어려워서아쉬워요

    3개월 전 0
  • 리뷰어의 프로필 이미지
    yeye77 (24세/민감성)

    너무너무 기름지고 오히려 홍조 더 심해졌어요 ㅠㅠ 건조함은 참 잘 잡아주긴 하더라구용..극극극건성이신 분들에게 추천!

    5개월 전 0
  • 리뷰어의 프로필 이미지
    파이리원지 (17세/복합성)

    이거 진짜 추천👍 좀 기름진 감이 있긴한데 이거 쓰면서 처음엔 그냥 그러네.. 이러고 있었는데 이거 다쓰고 다른거 쓰자마자 얼굴에 뭐가 올라왔는데 그래서 그 제품 말고 다른 제품도 썼는데 얼굴에 계속 뭐가 올라오길래 다시 얘로 컴백했더니 사라짐 그 뒤로 얘는 필수템 밤에 자기전에 잔뜩 발라주고 잠❤️

    5개월 전 0
  • 리뷰어의 프로필 이미지
    NGBH (16세/복합성)

    좀 기름진 제품이라 기초케러하고 밤에 자기전에 발라주고 다음날에 일어나면 피부가 좀 더 좋아진 기분!!

    6개월 전 0
  • 리뷰어의 프로필 이미지
    min0924 (19세/복합성)

    얼굴이 민감해졌을 때 사용하면 피부가 진정되고, 조금은 오일리 감이 있지만 그만큼 촉촉하고 탱탱하게 피부를 만들어줘서 너무 좋아요!!!

    6개월 전 0
  • 리뷰어의 프로필 이미지
    달콩세댁 (30세/건성)

    피지오겔 핑크가 진짜 건조한데 짱짱이에요ㅎ

    10개월 전 0
  • 리뷰어의 프로필 이미지
    arish (34세/민감성)

    구매대행으로 구입 피지오겔만한게 없네요 극건성이고 민감성인데 안심하고 사용해요 결국은 피지오겔~~

    10개월 전 0
  • 리뷰어의 프로필 이미지
    kms543 (16세/중성)

    가격대비는 모르겠는데 좋아요 겨울 인생템

    11개월 전 0
  • 리뷰어의 프로필 이미지
    12569 (19세/복합성)

    평소에 조금만 오일리해도 싫어서 로션도 안바르고, 수분젤 같은 것만 바르는데 스크럽하거나 피부 뒤집어진 날은 뽀득뽀득 씻고 이거 바르고 자고 일어나면 진짜 피부가 탱글탱글거리고 광이 돌아요ㅋㅋㅋㅋㅋㅋㅋㅋ 근데 저한테 평소에 바르기엔 너무 오일리하긴해요ㅠㅠ

    12개월 전 0
  • 리뷰어의 프로필 이미지
    희뭉이 (25세/민감성)

    AI 리페어가 유명해서 써봤다가, 너무 리치해서 좁쌀 올라오길래 이 제품으로 바꿨는데 리페어에 비해 조금 더 가벼워요. 찬 바람 많이 쐬거나 얼굴 붉어졌을 때 발라주면 좋아요. 저한테는 AI 리페어 보다 훨씬 좋았어요. 매 해 겨울마다 100ml짜리 구입해서 써요.

    1년 전 0